특별고용지원 업종에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경제 / 이기암 기자 / 2020-04-07 09:39:44
관광·공연업종 등에 업체당 100만 원 지원
▲ 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공연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 사업주에 대한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업체당 100만 원씩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공연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 사업주에 대한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업체당 100만 원씩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3월 16일자로 고용노동부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고시된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운송업, 공연업으로 고용노동부 지정 업종으로 등록돼 있거나 ‘관광진흥법’ 등 개별법에 따른 구.군에 등록된 사업장이면 된다. 울산시는 여행업 220여 개, 관광숙박업 18개 등 모두 400여 개 업체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청은 4월 7일부터 4월 17일까지 울산일자리재단(052-283-1863)으로 하면 된다.

김노경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공연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 사업주들에게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