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단 회의, 울산시청에서 열려

경제 / 이기암 기자 / 2020-02-14 11:15:32
▲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단 회의’가 14일 시청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단 회의’가 울산시,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시 산하기관, 교육청, 경찰청, 기타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시청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추진단 구성 후 처음 열리는 이날 회의에서는 포럼 추진 상황과 포럼 추진과 관련 기관·부서별로 개략적인 업무 추진 계획보고와 포럼추진과 관련한 협조 사항, 문제점 등을 점검하고 논의했다.  


오는 6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울산시에서 개최되는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개회식, 한-러 지방정부 양자 회담 및 전체 회의(SUMMIT), 한-러 경제협력 세션(남・북・러 삼각 협력, 비즈니스, 에너지), 첨단융합기술 세션, 문화예술 세션 등이 진행된다. 24일에는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한국의 광역지자체장들(17명), 러시아의 극동연방관구 지자체장(11명)과 경제인,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해 커팅식과 기념촬영으로 한-러 홍보관(한국관,러시아관, 울산관, 기업관) 오픈식을 진행한다. 다음날인 25일 오전에는 울산롯데호텔에서 시도지사가 참석하는 시도지사협의회 회의가 열리고, 오후에는 같은 장소에서 한국의 광역지자체장들과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지자체장들이 참석해 한-러 지방체간 회담, MOU체결 등을 진행한다.

울산시는 성공적인 포럼 추진을 위해 단장에 경제부시장, 부단장에 미래성장기반국장을 선임하고 시 관련부서, 정부기관, 시 산하기관, 유관기관 등으로 추진단을 구성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 2017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한국과 러시아 양 대통령의 개최 합의와 2018년 6월 러시아 모스코바에서 한국과 러시아 정부 간의 양해각서 체결로 매년 한국과 러시아가 번갈아 가며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지난 2018년 경북 포항에서 제1차 포럼이 열렸으며 2019년에는 연해주 블라디보스톡에서 제2차 포럼이 개최됐다. 울산시는 제7기 민선공약사업인 북방경제협력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하여 북방경제협력의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제3차 포럼을 유치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러시아 11개 극동연방은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캄차카주 등이다. 인구는 837만 명으로 러시아 전체 1억 4700만 명 가운데 5.6%이지만, 면적은 695만㎢로 러시아 전체 1,712만㎢의 41%(한반도의 28배)에 달하는 지역이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