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내년 국비 2조5000억 원 확보

정치 / 이종호 기자 / 2019-08-29 11:21:55
기재부 9월 3일 국회 제출
울산시, 국회대응체제 전환
보통교부세 추가 확보 총력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울산시가 내년 국가예산 2조4978억 원을 확보하며 2년 연속 국가예산 2조 원대를 넘어섰다. 하반기 결정될 공모사업과 국회 심의단계에서 추가 확보될 예산을 감안하면 울산시에 투입되는 내년 최종 국가예산은 3조 원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51억 원), 산재전문공공병원 건립(42억 원), 농소~외동 국도건설(30억 원) 사업비가 신규로 반영됐다. 울산시는 예타면제사업의 경우 KDI(한국개발연구원)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끝나면 국회 심의단계에서 증액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용량포 방사시스템 구축(83억 원),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80억 원),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개발 및 실증사업(55억 원),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실증사업(50억 원) 등도 예산에 새로 반영됐다.

 

국내 첫 대용량포 방사시스템 도입으로 대형유류저장탱크가 밀집해있는 울산은 대형유류화재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3240억 원), 상개~매암간 도로개설(53억 원), 웅상~무거 국도건설(113억 원), 청량~옥동 단절구간 연결공사(80억 원), 태화강역 환승센터 구축(32억 원),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기반시설정비(30억 원),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1650억 원) 등 SOC(사회간접자본) 예산은 1조2211억 원이 반영됐다.

 

산업.R&D(연구개발) 분야는 자율운항선박 시운전센터 구축(37억 원), 5G기반 조선해양 스마트 통신 플랫폼 및 융합서비스 개발(30억 원),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육성을 위한 기반 구축(28억 원), 스마트해양부표 실증사업(23억 원), 친환경 모빌리티용 태양광 수소온사이트 생산시스템 개발(22억 원) 등이 새로 반영됐다.

 

창업패키지 지원사업(53억 원),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50억 원), 예비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 인건비 지원 (50억 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45억 원),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11억 원) 등 일자리 창출 분야 예산과 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113억 원), 하수관로 정비(58억 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63억 원), 미세먼지 저감 녹지조성 사업(215억 원) 등 안전.환경 분야 예산도 확보했다.

 

언양읍성 보수정비(28억 원), 중부도서관 이전 건립(17억 원), 제2실내종합체육관 건립(44억 원), 전국체전 경기장 시설 개보수(80억 원) 등 문화.체육 분야 예산도 반영됐다. 

 

울산시는 내년도 정부안이 9월 3일 국회에 제출되면 지역 정치권과 공조해 미반영되거나 증액 대상 핵심사업 중심으로 국가예산 확보 총력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9월 중 지역 국회의원별 핵심반영사업을 선정해 라운딩 설명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적극 지원을 당부할 예정이다. 예산심의 동향을 신속히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11월 한 달 동안 국회상주캠프도 운영한다.

 

예년과 다르게 12월말이 아니라 9월말 확정될 것으로 예정된 보통교부세 증액을 위해 행정부시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중심으로 추가재원 확보에도 혼신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2018년 3037억 원, 2019년 3961억 원을 교부받았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