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와 동구청은 대왕암케이블카 졸속추진 중단하라!

환경 / 김선유 기자 / 2020-09-17 11:27:49
‘대왕암케이블카 반대 시민대책위’ 출범
대왕암케이블카 관련정보 공개요구와 시민여론 수렴을 촉구
▲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는 16일 오전 10시 40분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왕암케이블카 반대 시민대책위' 출범을 알리고 대왕암케이블카 관련정보 공개요구와 시민여론 수렴을 촉구했다.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지난 8월 6일 울산시는 대왕암과 신불산에 민간투자로 케이블카를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케이블카 개발계획에 반대하는 단체는 16일 오전 10시 40분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대왕암케이블카 반대 시민대책위' 출범을 알리고 대왕암케이블카 관련정보 공개요구와 시민여론 수렴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울산시와 동구청의 일방적인 대왕암케이블카 추진과 대왕암공원의 무분별한 개발계획에 반대하는 참가단체(교육희망울산학부모회, 동구주민회,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회 동구지부, 울산환경운동연합, 항일운동의터전보성학교복원을위한 시민모임, 노동당 울산시당, 정의당 울산시당, 진보당 울산시당 등)는 가칭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울산시와 동구청이 민자추진계획을 발표한 대왕암케이블카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며 △울산시는 두 차례 진행한 대왕암케이블카 사업타당성조사에 대한 세부자료를 공개할 것, △동구청은 일방적인 대왕암케이블카, 짚라인, 스카이웨이 추진계획을 중단할 것, △울산시와 동구청은 울산교육연수원 이전에 따른 대왕암공원 기본계획부터 수립할 것, △특색 있는 동구 관광활성화방안 수립을 위해 주민들과 소통하고 공론화할 것 등을 요구했다.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는 “대왕암공원은 울산시민이 가장 아끼고 자랑하는 대표적인 시민공원”이라며 “아름다운 소나무숲과 해안절벽, 몽돌 굴러가는 소리와 아름다운 해안선을 간직한 몽돌해변, 슬도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바닷길, 근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두 개의 등대, 해녀들의 물질 소리와 먹거리, 기암괴석과 대왕암 전설을 둘러싼 신라 시대의 이야기, 해국을 비롯한 아름다운 계절 꽃, 1947년부터 80여 년 교육의 역사를 가진 교육연수원 등 바다를 끼고 이렇게 많은 이야깃거리와 천혜의 자연경관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대왕암공원”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대왕암공원은 계속되는 건축과 시설물 설치로 인해 명승지로서의 아름다운 경관과 근현대사를 간직한 역사성을 잃어가고 있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는 “대왕암공원의 얼굴이라 할 입구는 대규모 주차장과 주차타워, 특색 없는 대규모 상가, 해안가 쪽으로 늘어선 건축물들로 이미 숲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최근에는 동구청에서 발주한 출렁다리 공사를 착공하였으며, 케이블카와 짚라인, 스카이웨이까지 추진하게 되면 대왕암공원은 시설물 가득한 놀이공원으로 전락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왕암케이블카를 추진하는 울산시와 동구청은 제대로 된 공론화나 시민 의견 수렴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작년부터 추진한 케이블카 타당성 조사에 대해 처음에는 경제성이 없다고 하다가 지난 8월에는 경제성이 있다는 전혀 상반된 결과를 발표한 것은 타당성 조사결과의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대왕암케이블카시민대책위는 울산시와 동구청이 일방적인 개발을 추진하기 이전에 대왕암공원에 추진하려는 인공시설물들은 기후위기의 결과로 빈번히 일어나는 엄청난 자연재해에 매우 취약한 점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와 같은 전 지구촌의 팬데믹 사태를 겪으면서 자연환경과 생태체험을 중시하는 여가생활의 변화가 이미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환경을 훼손하면서 새로운 시설물을 설치하기보다는 대왕암공원이 가진 자연생태, 송림, 숲을 보존하고 잘 관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울산 동구는 일제강점기 엄청난 어업수탈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일산지에 설립한 보성학교는 일제의 수탈에 맞서 민족교육과 항일운동의 터전이 됐고 이를 기억하는 분들의 노력으로 동구청도 보성학교 기념관을 설립하고 있다. 대왕암공원 또한 1947년 해양수산중학교 – 방어진중학교 – 경남학생수련원 - 울산교육연수원으로 이어진 오랜 교육의 역사와 이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뜻이 서린 곳이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대왕암공원을 항일교육과 근현대교육을 잇는 역사교육관광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교육체험관광의 명소로 만들어 가야 한다”며 “가족 단위나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교육문화체험콘텐츠를 늘려서 관광객과 울산시민이 대왕암공원에서 쉬고 체험하며 힐링하는 특색 있는 울산시민공원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야말로 지속 가능한 발전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시와 동구청이 대왕암공원과 관련한 이후 계획에 대해 주민과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민관거버넌스를 구성한다면 우리는 적극 참여와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8년 울산시와 동구청이 대왕암공원에 대규모 돌고래 시설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2010년에는 문화재청이 대왕암공원에 대해 제2의 해금강이라며 명승지정을 예고했으나 동구청이 개발 논리로 반려시켰다. 이에 동구 주민들은 개발론에 맞서 대책위 활동을 통해 돌고래 시설 등 난개발을 중단시킨 바 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