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원자력방재타운 타당성 있어, 추가 시민토론회 없다

환경 / 이동고 기자 / 2019-07-09 11:40:25
탈핵공동행동 울산원자력방재타운 의견서에 담당자 입장 밝혀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9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탈핵공동행동)은 지난 4일 울산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에 반대 의견서를 낸 것에 대해 시민안전실 안전총괄 담당자는 타당성과 경제성이 충분해 울산원자력방재타운공사계획을 보완해 차질없이 진행한다고 밝혔다.

탈핵공동행동 의견서에는 “방재타운조성사업안을 보면 방재타운이 시민안전을 위한 것인지, 기업과 연구기관을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또 예산규모로 설정된 720억 원 중 340억 원이 방재관련 기업유치나 R&D인큐베이팅센터로, 200억원이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유치로, 또 50억원이 방재기술전문네트워크를 운영하는 전문연구소 설치, 관광과 훈련 등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전시-체험관 건립에 100억 원이 배정되어 사업 목적을 알 수 없다는 주장도 담겼다. 이어 “울산시가 방사능방재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토론과 검토를 거쳐, 필요한 내용을 담아 용역조사 수행하는 것이 맞는 순서”라며 “울산시 방사능방재 인프라 구축이 먼저”라며 혈세낭비를 우려된다고 탈핵공동행동은 의견을 개진했다.

탈핵공동행동 의견서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 전화에 시민안전실 담당자는 “타당성조사결과는 이미 경제성이 검증됐기에 추진하는 것으로 방침이 정해졌고 시민단체 의견 중 수용가능한 것은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용가능한 내용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시민단체 의견을 듣는 추가적인 시민토론회는 없다고 덧붙였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