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환경운동연합, 시민안전 대책과 2차오염 방지요구 외면한 기항허가 규탄

환경 / 김선유 기자 / 2020-09-17 12:09:30
“스톨트호 폭발이후 1년 울산시는 시민을 위해 무엇을 했나”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9월 15일 마산지방해수청 통영사무소가 ‘스톨트 그로인란드호’를 통영항으로 예인하는 것에 대해 통영항 기항을 허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울산환경운동연합은 16일 논평을 통해 사고 선박에 고체화 된 상태로 남아있는 SM과 SM에 오염된 평형수에 대해 선행조치들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가운데 이뤄진 기항허가라는 점을 지적하며 항의했다.

그동안 환경단체에서 요구했던 주장은 스톨트호 폭발 화재사고 이후 그 어떤 정보도 울산시민들에게 공개된 바가 없다는 것이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이제라도 사고 선박에 SM에 오렴된 평영수가 얼마나 남아있는지, 평영수가 오염되었다는 것은 선체 균열을 의심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예인 과정에서 2차 오염 및 사고 발생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여 안전여부를 확인한 이후에 예인허가 여부를 결정하라는 너무나 당연한 요구조차도 묵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시, 환경부, 해수부, 해경 등 사고선박과 관련된 기관들이 보여 준 태도는 대부분 선주사측이 제공하는 자료에 의존해 문제가 없다는 식”이라며 SM에 오염된 평영수 존재 및 안전성 여부에 대해서는 소관부처를 떠넘기거나 오늘까지도 미확인 상태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울산시민을 대표하는 울산시는 해당 선박 사고로 인한 울산의 대기질과 해상 오염, 울산시민들이 받았던 심리적 충격 등에도 불구하고 선주사로부터 대시민 사과문조차도 제대로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규탄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만약 스톨토 호와 같은 대형 폭발 화재사고가 선진국의 항구에서 발생했다면 선주사는 막대한 피해보상을 물었어야 할 정도로 환경오염이 심했던 사고임에도 피해보상은 차치하고 대시민 사과조차도 없었다는 것은 선주사의 오만과 울산시의 무능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울산시의 대응은 소극적 태도를 넘어 직무유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울산시와 울산지방해수청이 이제라도 스톨트호가 출항하기 이전에 추가 오염과 2차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과의 연대를 통해 울산과 통영 어디에서도 해양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감시하고 필요한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작년 9월 28일 염포부두에서 폭발 화재사고를 일으켰던 스톨트 호는 1년 가까이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는 상태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