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협력사 주 52시간 확대적용 유예하라"

노동 / 이기암 기자 / 2019-10-14 13:10:53
현대중 사내협력사 대표일동 “주 52시간제, 기술인력 이탈심화 ‘산업붕괴’도미노 우려”
“주 52시간제 확대에 앞서 ‘특별연장근로’ 허용하라”
▲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들은 주 52시간제 확대시행으로 경영난 및 기술인력 이탈 심화로 인한 ‘산업붕괴’도미노를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정부가 내년부터 주 52시간제를 ‘50~299인 이하 기업’까지 확대 시행할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들은 조선소협력사의 주 52시간제 확대시행은 협력회사의 경영난 및 기술인력 이탈 심화로 인한 ‘산업붕괴’도미노로 이어질 것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대표일동은 14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업 협력사에 대한 ‘주 52시간 확대시행’은 현대중공업 협력사 118개사에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라며 △조선업 협력사들의 경영난 악화 우려 △조선 기술인력의 이탈 가속화에 따른 인력수급 차질 △생산공정 차질과 안전사고 위험 증가 우려 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평균 주 63시간 근무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 52시간제가 도입되면 약 2000여 명이 넘는 추가인원이 필요하며 향후 물량이 늘어나면 추가인력수요도 더 늘어날 것이고, 또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근로자의 임금 인상요구는 협력사들의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며, 협력사 근로자들 역시 근무시간 단축으로 인해 연장근로가 줄어 실질임금이 평균 20%가량 하락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대규모 선박을 건조하는 조선업종의 특성상 선-후 공정간 긴밀한 업무연계가 필수적인데,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면 업무연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며 선후 공정간 호흡이 맞지 않으면 후속 공정의 긴급작업이 발생됨에 따라 협력사의 노무비 부담도 가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공정 준수를 위한 돌관작업(긴급작업)과 정취 근로시간 내 작업을 끝내기 위해 서두르다 보면, 한정된 공간 내 작업이 이뤄져 안전사고의 위협까지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관계당국에 업종 특성을 고려해 주 52시간제도 확대에 앞서 조선업에 한해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해 줄 것, 세계조선 산업이 회복될 때까지라도 ‘주 52시간 확대도입 유예조치’ 등을 요구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