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사가 김기현 형제 비리 덮었다” 공수처에 고발장

정치 / 이종호 기자 / 2021-11-30 13:14:25
"고소 강요당한 노동자, 고발인에 사과하고 극단 선택"
▲더불어민주당 김기현 토건·토착비리 진상규명 TF 간사 양이원영 의원(왼쪽)과 김승원 의원(오른쪽)이 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민주당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기현 토건·토착비리 진상규명 TF는 30일 전 울산지검 검사와 검찰수사관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형제들의 아파트 사업 시행권 관련 비리 의혹을 덮고 김기현 형제를 고발한 김흥태 씨를 거꾸로 고소하도록 강요했다며 직권남용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민주당 TF는 "검찰수사관이 고발인 김흥태 씨와 가까웠던 현대차 소속 젊은 노동자에게 김흥태 씨를 고소하지 않으면 직장에서 쫓겨나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협박하고 의무가 아닌 일을 하도록 강요했다"며 "이 노동자는 검찰의 협박과 고소 강요로 결국 탄원서를 적게 되고 그로 인해 구속당한 지인 김흥태 씨에게 전화를 걸어 마음에도 없는 탄원서를 작성했다고 사과한 뒤 정신적, 심리적 괴로움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가정의 아버지이자 남편인 이 노동자의 죽음에는 전 울산지검 검사와 이 검사의 지휘를 받는 검찰수사관의 집요한 고소 강요가 있었고 삶의 벼랑 끝에 선 젊은 노동자를 절벽으로 밀어버리는 정황이 확인된다"며 "이 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울산시장일 때 일어난 일로, 본인의 권력과 가족들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고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 부분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수사관은 고발인의 다수 지인들의 개인정보와 금융정보를 확보한 뒤 전화를 걸어 '고발인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진술해라, 고발자를 고소해라, 검찰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책임을 묻겠다'는 등의 내용으로 지인들을 협박했고 고소를 강요하는 등 고발인의 지인들에게 의무에 없는 일을 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TF는 "검찰은 2018년 12월에 구속된 김흥태 씨를 약 3개월간 50여 차례나 불러 당시 고발사건과 관련 없는 황운하 울산경찰청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관련 비리 사실을 진술하면 풀어주겠다며 지속적으로 의무에 없는 일을 강요하고 회유했다"면서 "공수처는 김기현 형제들의 비리에 눈을 감은 전 울산지검 검사와 검찰수사관 그리고 이들에게 이러한 일을 시킨 상관이 누구인지 찾아내 처벌하고, 검찰이 직권을 남용해 고발인의 지인들을 협박, 고소토록 강요한 부분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