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문화유산, 전체의 2.8%에 그쳐... 시·도 항일문화재는 파악조차 안 돼

문화 / 이동고 기자 / 2019-10-07 13:26:11
이상헌 의원, 항일문화재 지정·등록 현황 분석... 국가지정문화재 중 1.1%, 등록문화재 중 11.2%
문화재청, 시·도문화재 중 항일문화재 현황자료 아직 없어... 전수조사 필요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항일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큰 가운데, 문화재청의 항일문화재 발굴 및 보존·관리 노력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은 문화재청이 직접 관리 중인 항일문화재의 현황을 분석하며, “현재 항일문화재는 국가지정문화재 총 4,040건 중 44건(1.1%), 등록문화재 총 805건 중 90건(11.2%)인데, 국가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를 합쳐도 전체의 2.8%밖에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이는 그 동안 항일 독립운동 관련 유적과 유물, 그리고 유품에 대한 지금까지 우리 사회의 인식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문화재청이 국가지정문화재 및 등록문화재 외에 시·도 문화재 중 항일문화재의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현재 나와 있는 현황은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취합된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자료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마저도 각 시·도별로 데이터를 관리하는데 기준날짜가 달라 실제와 다소 오차가 있을 수 있다는 전제가 붙어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울산 북구만 해도 독립운동가 박상진의사 생가 등 다양한 독립운동 문화재가 많고, 그 범위를 조선시대로 넓히면 우가산 유포봉수대, 유포석보 등 많은 항일 관련 문화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항일문화재의 관리 및 보존이 잘 이뤄지기 위해선 문화재청에서 지금이라도 시·도 문화재까지 현황파악을 위한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문화재청 누리집(홈페이지)에 가보니 항일문화재를 검색하기가 무척 어려웠다”며 “항일문화재를 별도의 항목으로 따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으로 항일문화재를 따로 표기하여 관리했다면, 우리 국민들의 항일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제고에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항일문화재가 제대로 된 가치를 부여받을 수 있도록 발굴 및 관리·보존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이 의원은 덧붙였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