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주군,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논란 일단락

사회 / 김선유 기자 / 2020-03-27 17:57:40
중위소득 100%이하 가정에 1인당 10만원 지급
저소득 근로자 2개월간 최대 100만 원 지원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은 3월 2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원 기자회견을 열었다.

울산시는 정부 지원을 받지 않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정에 1인당 10만 원씩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총 330억 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재원은 재난관리 기금과 재해 구호 기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지원금은 울산 페이 또는 지역 은행 체크카드로 지급할 것이며, 지금 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지역 안에서만 사용하도록 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는 결정이다.

또, 코로나19로 전면 또는 부분 중단된 사업장의 무급휴직 저소득 근로자 3천800여 명에 대해 2개월간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를 위한 단기 일자리 사업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피해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으로 국비 20억 원과 시비 100억 등 총 120억 원을 투입하여 정부 차원에서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에는 개소당 3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특별 고용 지원업종으로 지정된 여행, 관광·숙박,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 4개 업종에 대해서는 업체당 100만 원을 지원하고, 휴업, 매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고 있는 영세 도소매업, 외식업, 학원 등약 1만여 개 업소에 대해 업소당 1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금융도 차질 없이 지원하겠다며, 울산시 자체 정책 금융 지원 규모도 1,200억 원에서 2,600억 원 규모로 확대하고 신용이 낮은 사업장에는 무담보·무보증 자금도 40억 원을 확보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오늘 구·군 단체장들이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지역 경제 되살리기에 퇴선을 다하겠다가는 의지 표현이며, 오늘 발표한 정책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며 "울산시는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재난지원금이 꼭 필요한 곳에 최대한 신속, 정확, 공평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스크 논란과 관련 울산시와 울주군은 서로 대화와 타협으로 실마리를 풀었다. 이선호 울주군수는 “마스크 문제와 관련해 논란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울산시와 의견이 달랐던 것 뿐이며 형평성 문제에 있어서는 다음 예산편성을 할 때 충분히 고려하면 되는 문제로 울주군이 역차별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철호 시장도 “마스크 배분 논의 과정이 길어지는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이 있다면, 이유를 막론하고 시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송 시장은 “이번 울산시의 마스크 보급과 관련해 울주군이 상당부분 양보해줌으로써 대체적으로 고르게 배분됐다는 말씀을 드리며, 시 입장에서는 산업현장의 근로자들,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하는 어려운 계층들이 많기에 마스크 배부계획을 심도있게 하려는 노력이 있었다”고 전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