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택시 집단해고, 울산시가 방치?

노동 / 이종호 기자 / 2020-02-25 20:18:21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에 양원산업 택시노동자 집단해고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32명 집단해고 사태로 노사가 갈등을 빚고 있는 양원산업 휴업차량 28대에 대해 울산시가 90일 운행정지 처분을 내리자 민주택시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택시노조 양원산업분회는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의 90일 운행정지 처분은 양원산업의 불법 휴업 신청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며 집단해고 사태를 더 장기화시키는 행위"라며 "울산시는 불법 휴업 신청을 취소하고 관련 법률에 따라 즉각 운행 개시, 면허 취소 등 행정절차에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양원산업은 지난 1월 29일 택시 28대를 휴업시키고 등기우편으로 양원산업 택시 노동자 32명에게 해고를 통보했다. 울산시는 2월 5일 1차, 16일 2차 운행개시명령을 내린 뒤 21일 90일 운행정지 처분을 내렸다. 

 

노조는 울산시 결정에 항의하는 조합원에게 담당 공무원이 "울산시의 결정에 불만이 있으면 직무유기로 고발하라"고 협박했다며 불법 행위에 동조한 담당 공무원을 엄정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운수사업법은 불법 휴업 차량에 대해 3차까지 운행개시명령을 하고 불이행 시 감차(면허 취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