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부산시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사업’ 공모 선정

경제 / 이기암 기자 / 2021-04-29 21:01:25
원자력 및 원전해체 전문인력 양성 본격 추진
원자력·원전해체 핵심기술 확보도 기대
▲ ‘울산·부산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국가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울산시제공.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와 부산시가 공동 추진한 ‘울산·부산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국가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부산시와 공동으로 본격적인 원자력 및 원전해체 전문인력 양성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울산과 부산은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총 72억 원(국비 47억 5000만 원과 지방비 23억7500만 원)을 투입해 울산·부산지역 내 원자력산업 중심의 인력양성을 추진한다. 주관기관으로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 울산과학기술원(UNIST), 부산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등 4개 대학과 함께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한 지역 내 중소·중견기업 등도 참여한다.

특히 주관기관인 울산테크노파크는 사업 총괄 운영·관리, 인력양성 운영위원회, 산학연 포럼 등을 담당하고 참여대학은 대학별 전문성을 고려한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설계·운영하며 석·박사급 고급인력을 양성하고 산학 현장실무연계 단기교육을 운영한다. 특히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력양성 운영위원회는 부산과 울산지자체, 참여기관 및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하고 위원회는 매 분기마다 1회, 연간 총 4회 개최해 사업의 추진, 교육과정개발, 자체개발 등의 기능을 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에서는 원전 현장 교육시설을 제공하며 참여기업인 오리온이엔씨, ㈜태웅, 성도건설산업은 애로기술 해결을 위해 참여대학과 함께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전문 인력이 부족한 국내 원전해체 산업계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원전해체, 원자력안전, 소형원자로 등 미래 원자력산업 유망분야의 우수한 전문 인력양성을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 “원전해체산업이 미래의 블루오션이고 울산시의 새로운 먹거리를 위해서 반드시 중점 육성해야 하는 사업”이며 “고급 인재양성을 통해 원자력 및 원전해체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세계적인 기술 경쟁력을 키워내 원전산업과 에너지 발전이 세계화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울산테크노파크 관계자는 “이번 인재양성사업 공모선정의 기대효과로 부산·울산 지역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중점산업인 원자력산업 분야 석박사 학위과정 운영을 통해 현장 경험을 축적한 지역 특화 인재 육성할 수 있고 지역 인재의 타지역 유출을 방지해 지역 인력 수급난을 해소할 것”이라고 봤다. 또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에너지관련 지역 기업 및 지역 사회 문제를 해소하고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시와 부산시는 지난 2019년 원전해체연구소를 공동유치하고 지난해 8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원자력 및 원전해체산업을 중점산업으로 하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 받았다. 이어 이번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국가공모사업 선정으로 세계적인 원자력·원전해체산업 선도도시 구현이라는 공동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양 도시 간 협업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울산시와 부산시는 인력양성사업에 이어 지역의 원전해체 강소기업 육성과 산업생태계 지원을 위한 신규 기업지원사업을 함께 기획하고 있으며 부산 기장군 장안읍과 울산 울주군 서생면 경계지역에 들어설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는 2024년 준공예정이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