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관광호텔, 코로나19 극복 위한 특별요금 실시

사회 / 이기암 기자 / 2020-04-06 22:17:27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 가족 대상
롯데호텔 등 12곳 조식 포함 최대 45% 할인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 관광호텔들이 해외에서 입국하는 자가격리자 가족의 안전하고 저렴한 숙소 이용을 위한 특별요금 할인을 실시한다.


이번 요금 할인은 지난달 30일 발령된 울산시 행정명령 4호에 따라 4월 1일 이후 모든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격리 기간 중 머물 곳이 마땅치 않은 가족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호텔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관내 관광호텔 12개소에서는 평균 20%, 최대 45% 할인된 내국인 특별요금제를 실시한다.

이번 특별요금제에 동참한 관내 관광호텔은 롯데, 라한, 롯데시티, 신라스테이, 스타즈, 다움, 브라운도트(장생포), H호텔, 아샘블관광, 블루오션뷰, 아마란스, 굿모닝관광 호텔 등으로 이용 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평균 20% 할인된 금액으로 내국인 이용객에게 제공된다. 특히 롯데호텔의 경우 자가격리자 가족은 45% 할인된 금액인 12만 1,000원(조식 포함)에 이용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역의 관광호텔업계가 힘든 상황임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울산시 정책에 적극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며, 이번 특별요금제 시행으로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의 기본적인 생활을 돕고 침체된 관광호텔업계도 다시 살아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