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의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형제 변호사법 위반 고발

정치 / 이기암 기자 / 2021-05-13 23:13:41
황 의원 “하명수사의혹은 검찰의 일방적 주장일 뿐”
▲ 지난 2018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울산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고래고기 환부사건을 통한 향검, 향찰의 지역부패문제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최측근 비리수사 논란이 주요 쟁점에 올랐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울산시장 재직 당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하명수사 의혹은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아니라 오히려 거짓말에 가깝다”며 “검찰이 이익 관철을 위해 사건을 조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검찰의 조작내용은 3류 정치소설과 같은 유치한 수준”이라며 “공판 첫날 검찰의 공소사실 프레젠테이션 설명을 들으니 한심한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황 의원은 “하명은 말도 안 되는 얘기며 이른바 송철호 시장이 저에게 했다는 청탁도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울산경찰에서는 청와대에 단 한 차례도 보고한 적이 없고 경찰청에만 보고했을 뿐이며 경찰청이 청와대로 보고했는지까지는 울산경찰청은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청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하더라도 그것 역시 지극히 통상적인 보고 과정”이며 “재판은 검찰이 받아야 된다”고 언급했다.

황 의원은 “검찰이 하명수사라고 하는 프레임을 씌운 것은 정치적인 목적과 검찰의 이익을 위한 것이며 당시 울산경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들에 대해 한 토착비리 수사는 이미 경찰청에서 울산경찰청으로 첩보가 하달되기 전부터 진행되던 사안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형과 동생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황 의원이 고발한 사건은 지난 2018년 건축업자 A씨가 울산 북구 아파트 사업시행권과 관련해 김 원내대표의 형제를 당시 울산경찰청장이었던 황 의원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는데, 울산경찰은 이들 형제의 자금거래내역을 조사했지만 명확한 증거를 찾지 못한 채 그대로 내사 종결한 사건이다. 이 사건을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황 의원이 다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것이다.

당시 황 의원(전 울산경찰청장)이 고발한 고발장에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전후로 김 원내대표의 동생과 형이 각각 1억7000만원, 4400만원을 누군가로부터 받은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검찰이 ‘별건’이라는 이유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해 경찰수사가 흐지부지 됐다는 입장이다. 황 의원은 “무직이던 김 대표 형제의 계좌에 거액의 돈이 입금됐지만 자금 출처가 불분명했고 당시 시기적으로 선거운동 자금으로 쓰였을 합리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