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엉터리 공론화 중단하라"

환경 / 김선유 기자 / 2020-06-26 23:31:55
재검토위원회 위원 전원 사퇴 촉구
"정부는 울산 주민투표 결과 수용하라"
▲ 월성핵쓰레기장반대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26일 오후 2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재검토위 정정화 위원장 사퇴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국민 의견수렴을 위한 사용후핵연료 논의 기구를 다시 구성하고, 사용후핵연료 처분 정책을 재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월성핵쓰레기장반대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26일 오후 2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재검토위 정정화 위원장 사퇴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국민 의견수렴을 위한 사용후핵연료 논의 기구를 다시 구성하고, 사용후핵연료 처분 정책을 재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26일 오전 산업통상자원부가 구성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정정화 위원장이 사퇴했다.

정 위원장은 "근본적인 취지를 훼손하는 쪽으로 설문 문항을 바꾼 것을 보고 사퇴를 결심했다"고 말하면서 지역실행기구 위원 구성의 대표성과 공정성도 문제 삼았다.

정위원장은 전국공론화의 경우 1차 토론회가 6월 19일부터 예정이었으나, 균형 있는 전문가 패널을 구성하지 못해 7월 10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의 사퇴에도 산업부와 재검토위는 나머지 재검토위 위원 가운데 호선을 통해 새 위원장을 선출해 공론화 논의를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산업부와 재검토위가 지금이라도 실책을 인정하고 반쪽짜리 공론화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책임질 수 없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중단하고 전원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는 정 위원장 사퇴를 계기로 제대로 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을 수립하길 바란다"며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은 대통령 직속 또는 국무총리 산하 기구로 추진해야 중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구독신청

오늘의 울산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