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 촉구

사회 / 김선유 기자 / 2021-11-23 06:57:09
울산시민 16000명, 온종일 아동돌봄조례 서명 참여
▲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는 2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이하 진보당 운동본부)는 2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이은주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장, 김종훈 동구지역위원장, 강진희 북구지역위원장, 조남애 남구지역위원장, 천병태 울산시당 아동돌봄조례연구팀장, 안승찬 돌봄조례 청구인 대표, 조성희 돌봄조례 청구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지난 14일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주민발의 진보당 운동본부가 서명운동을 시작한지 한 달여 만에 16000명이 넘는 시민이 서명에 참여했다.

진보당 운동본부는 “시민 서명을 통해 아동돌봄에 대한 관심과 돌봄당사자들의 요구가 얼마나 절박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조성희 돌봄조례 청구인 대표는 “서명운동을 진행한 지난 한 달 동안 수많은 돌봄 당사자들과 돌봄노동자들을 만났다”며 “1년 가까이 기다렸지만 국공립어린이집은 보낼 엄두고 못내고, 단지 내 가정어린이집도 내년부터 겨우 보내게 돼 지쳐있는 쌍둥이엄마는 돌봄조례 서명 요청을 하니 너무나 고마워했다”고 말했다.

조 대표의 말에 따르면 아이가 둘인 직장맘(치위생사)은 내년에 첫째가 초등학교 입학 예정인데 학교 돌봄교실이 부족하다보니 아이 맡길 대책이 없어서 하던 일을 그만두기로 결심을 했다. 부족한 생활비는 남편이 퇴근 후 투잡을 통해 해결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조 대표는 “아이돌봄으로 생활고를 겪어야 할 상황에서 또 한 번 조례의 필요성을 느낀 사례”라고 설멸했다. 이어 “자영업(반찬가게)을 하고 있는 초등맘은 학교 돌봄교실이 부족해 아이를 데리고 일을 하는데, 두 번이나 아이를 잃어버려서 온 동네를 찾아다닌 적이 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돌봄교실은 추첨으로 하다 보니 더 절실한 사람이 이용을 못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면서 당사자들 간의 갈등이 자주 발생하게 된다”며 “돌봄시설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해서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울산시와 교육청이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돌봄시설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가정으로 찾아가 돌봄노동을 하는 아이돌보미는 당사자가 이용할 수 있는 돌봄시간 부족으로 일자리가 늘 불안정한 상황이다.

특히 지역아동센터 등 돌봄시설에서 일하는 분들은 같은 사회복지사이지만 타 복지시설 사회복지사보다 처우가 낮고 근무환경이 열악한 상황이다.

조 대표는 “모두들 한 목소리로 돌봄조례를 통해 돌봄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및 교육 등에 대해서도 울산시가 적극적으로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며 “돌봄조례 주민발의 청구인 서명운동과 돌봄반상회를 통해 당사자들의 절박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는 2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 복지인구정책과에 각 구·군에서 서명 받은 청구인 서명부를 제출했다. 진보당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 제공.

“이제는 울산시와 교육청, 울산시의회가 답할 차례”

이은주 아동돌봄조례제정운동본부장는 “돌봄이 필요한 모든 아동에게 차별없는 평등한 돌봄을 제공해야 하는 것은 이 시대의 책무가 됐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울산을 만들고 계속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더 늦기 전에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돌봄은 개별 가정의 책임이 아니라 국가와 지역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보당 운동본부는 “울산시 온종일 아동돌봄 통합지원조례는 울산시민과 독박육아에 지친 돌봄당사자들의 절절한 바람과 의지가 담겨 있다”며 “시민의 뜻대로 하루 빨리 제정돼 언제 어디서나 걱정없이 아이들을 안전하게 믿고 맡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진보당 운동본부는 기자회견 후 울산시 복지인구정책과에 각 구·군에서 서명 받은 청구인 서명부를 제출했다.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