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6GW 부유식 풍력단지 조성으로 그린뉴딜 선도한다”

경제 / 이기암 기자 / 2021-05-06 20:06:09
부유식 해상풍력 비전선포식, 그린뉴딜 선도·국제시장 선점
부유식 해상풍력·그린수소 융합 발전 전략 제시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유식 해상풍력 비전선포식이 열린 울산 테크노파크를 찾아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라도 울산의 부유식 해상풍력이 반드시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제공.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부유식 해상풍력 혁신성장 기반구축, 선제적 기술개발로 국제 그린에너지 시장 선도, 모두가 행복한 연계사업 추진 등 3대 전략으로 오는 2030년까지 총 36조원을 투입해 서울시 면적의 2배에 달하는 동해가스전 인근에 6GW급 세계 최대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가속페달을 밟았다.


울산시는 6일 울산테크노산업단지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육성 비전선포식’을 열고 한국형 그린뉴딜을 선도하며 전 세계 청정에너지 시장을 선점할 울산의 3대 전략과 9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는데 이를 바탕으로 부유식 풍력발전 세계시장 선도, 생산·운송·저장·활용 등 해상풍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전주기 생태계 조성, 기존 주력산업의 원활한 사업 전환, 바다목장, 해양 관광 등 연계사업을 발굴함으로써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청정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의 20%를 활용해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그린수소’ 생산하는 혁신적인 산업 융합 전략을 추진한다.


그 첫걸음으로 울산시와 현대중공업, 유니스트 등 9개 기관은 오늘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 100MW급 그린수소 생산 실증설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다짐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21만개 일자리 창출, 930만톤 CO2 감축, 그린수소 8.4만톤 생산 등이 기대된다.

부유식 풍력발전은 조선업 위기 등 울산의 주력산업 침체를 극복하고 해결하고 미래시장 변화에 근본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민선7기 울산시가 깊은 고민 끝에 내놓은 해법이다. 발전기를 바다 위에 띄워 먼 바다의 강하고 지속적인 바람을 사계절 활용하는 부유식 해상풍력은 전력 생산효율이 높고 시장 규모도 커, 세계적인 유망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 송철호 시장이 6일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열린 부유식 해상풍력 비전선포식에서 “울산이 대한민국 산업수도를 넘어 세계 1위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울산시제공.


특히 울산의 바다는 수심 100미터에서 200미터의 대륙붕이 넓게 분포해 있어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 건설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인근의 원전과 울산화력 등 발전소와 연결된 송·배전망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세계적인 조선·해양플랜트 기업들을 비롯해 풍력발전기, 케이블, 전력계통 분야의 148개 기업이 울산에 모여 있고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등 에너지 공기업들이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이에 이미 다수의 해외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GIG-TOTAL, 에퀴노르, ShellCoensHexicon, CIP-SK E&S, KFWind 등) 울산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며 기술·사업 제휴 등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한편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는 오는 2022년 생산종료를 앞둔 동해가스전 시설을 활용해 조성된다.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가스유전이자 대한민국을 산유국 대열에 합류케 한 ‘동해가스전’을 폐기하지 않고 청정에너지 신산업에 활용한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부유식 풍력발전은 대한민국의 그린경제 전환을 선도할 핵심 산업이 될 것이며 울산이 대한민국 산업수도를 넘어 세계 1위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부에 어업인 지원을 위한「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개정과 점·사용료의 합리적인 조정 등을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화석연료 중심의 ‘탄소시대’에는 에너지 빈국이었지만 ‘탄소중립 시대’에는 삼면인 바다와 풍부한 바람, 우수한 산업기반을 활용해 청정에너지 강국이 될 수 있다”며 “새롭고 어려운 도전이지만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라도 울산의 부유식 해상풍력이 반드시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유식 해상풍력은 전 세계적으로 영국과 포르투갈이 상용화에 성공했고 노르웨이, 프랑스, 일본 등이 대규모 단지 개발에 나서고 있는 상황으로 주요 선진국들이 경쟁에 나서면서 세계 시장 규모는 앞으로 10년 동안 100배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한편, 이날 행사는 정부의 네 번째 지역균형뉴딜 투어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이상헌 지역 국회의원, 행정안전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덴마크, 노르웨이, 스페인, 독일 대사 등이 참석했다.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유식 해상풍력 비전선포식이 열린 울산 테크노파크를 찾아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라도 울산의 부유식 해상풍력이 반드시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제공.

[ⓒ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